제  목 :   ‘고기’ 좋아하는 당신, 갑자기 아랫배가 콕콕? ‘이 질환’ 의심해봐야
갑자기 아랫배에 찌르는 듯한 통증이 느껴지고 설사나 구역질, 복부팽만, 발열 등이 나타난다면 ‘대장게실염’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최근 육류 위주의 식습관과 섬유질 섭취 부족 등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인해 대장게실염을 앓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육류 위주의 식습관과 섬유질 섭취 부족으로 인해 대장게실염을 앓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단백, 고지방 식단이 부른 질환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국내 게실염 환자 수는 2010년 3만 2,317명에서 2019년에는 59,457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젊은 게실염 환자가 늘어났는데, 이는 사회가 점차 서구화되고 산업화되면서 고지방 저섬유질로 바뀐 식생활, 심한 변비, 과민성장증후군 등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게실은 식도나 위, 대장과 같은 기관에 바깥쪽으로 돌출한 비정상적인 작은 주머니로, 특히 위장관 중에서도 대장에 많이 나타난다. 대장 게실염은 대장벽에 바깥쪽으로 동그랗게 꽈리 모양으로 튀어나온 주머니인 게실 안으로 변과 같은 오염물질이 들어가서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게실염은 크게 우측 대장에 발생하는 ‘진성 게실’과 좌측 대장에 발생하는 ‘가성 게실’로 나눌 수 있다. 진성 게실은 선천적으로 대장벽이 약한 상태에서 대장 내압이 증가해서 나타나며, 가성 게실은 식생활과 변비, 장운동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이 연관되어 있다. 보통 동양인은 진성 게실, 서양인은 가성 게실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해 국내에서도 가성 게실의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다. 게실염이 생기면 보통 아랫배에서 쿡쿡 찌르는 듯한 통증이 나타난다. 게실염 위치에 따라 오른쪽 혹은 왼쪽에 국한적인 통증이 느껴지며, 이 밖에도 설사, 구역질, 복부팽만, 소화불량, 발열,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단, 이러한 증상은 게실증을 가진 사람 중 10~30% 정도에서만 나타나므로 정확한 진단은 복부 CT 촬영이나 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가능하다. 게실염이 심해지면 염증으로 인해 출혈이나 폐색, 고름집, 천공 등이 생길 수 있고 복막염으로 진행되면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으므로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하이닥 대장항문외과 상담의사 구광모 원장(구광모항외과의원)은 하이닥 Q&A에서 “게실은 평생 문제없이 지내는 경우가 많지만 한 번 생긴 게실은 없어지지 않으며, 드물게 염증이나 출혈을 유발하기도 한다. 특히 게실염은 좋아졌다가 다시 재발하는 경우가 흔하다”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게실염이 한 번 생겼다면 생활습관 개선과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관리해야 한다.

게실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은?게실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고섬유질 식이요법을 실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하루에 섬유질을 15~20g 정도 섭취해 배변을 원활하게 하면 게실염의 원인인 장관 내압을 감소시킬 수 있다.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으로는 사과나 브로콜리, 호박, 콩류, 현미, 오트밀 등이 있다.이 밖에도 붉은 고기류의 섭취는 줄이고 비만인 경우에는 체중을 감량할 것을 권한다. 변비가 있는 경우에는 물을 충분히 마시고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장운동을 활발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도움말= 하이닥 상담의사 구광모 원장 (구광모항외과의원 대장항문외과 전문의)

다음글 : 생존율 낮은 췌장암, 뒤늦게 발견하는 이유는?
이전글 : 영양결핍 ‘빈혈’ 예방하는 영양소 4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