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건강톡톡] 무더운 여름이면 더 심해지는 하지정맥...예방법은?
하지정맥류는 피부밑의 정맥혈관벽이 약해지고, 혈관 안 판막 기능이 저하되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정맥혈관 중에서 '표재성 정맥'이라는 피부에 가까운 정맥이 길어지고 넓어져 꾸불꾸불한 형태를 띠게 된다. 하지정맥이 잘 생기는 부위는 양측 종아리 안쪽이지만, 허벅지 안쪽과 종아리 뒷면 그리고 바깥쪽 옆면 등 하지 어느 부분에도 올 수 있다. 하지정맥류는 여름에 증상이 더 심해진다. 무더운 날씨로 인해 다리 혈관이 늘어나 심장으로 가야 할 피가 다리로 돌아오기 때문이다. 하지정맥을 방치하면 다리 부종이나 피부 착색, 피부궤양, 혈전 등 다양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빠른 치료가 중요한 하지정맥, 하이닥 전문가들과 함께 살펴보았다.



하지정맥|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Q. 하지정맥류 어떤 증상이 있나요?운동량과 움직임이 적으면 피부 아래 있는 하지정맥이 압박을 받아 혈류가 정체되고 정맥 벽이 늘어나게 됩니다. 혈류 정체만으로도 다리의 불편감이 느껴집니다. 그러다가 정맥 안에서 피의 역류를 막아주는 판막이라는 구조물이 고장 나면 피가 심장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거꾸로 역류하게 됩니다. 그러면 열이나기 시작하고 '근육 경련', '피부 간지러움', '발바닥 통증', 무릎 통증' 등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이때 하지정맥을 방치하면 피부 가까운 곳의 혈관이 서서히 압력을 받아 늘어나고 꾸불꾸불 튀어나오게 됩니다.- 하이닥 흉부외과 상담의사 박종윤 원장 (편하지의원)



Q. 하지정맥류의 원인이 뭔가요?하지정맥류의 주 발병 원인으로는 '판막의 결함', '정맥 벽의 취약', '관통정맥 판막부전' '정맥압의 상승'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여기에 '유전', '임신', '노화', '운동 및 근력 부족', '직업', '생활습관', '비만', '호르몬제 복용', '심장 및 폐질환'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병률이 높아집니다. 건강한 남성의 경우 근력이 좋아 별다른 자각증상(부종 및 저림, 당김, 경련, 중압감 등등)을 느끼지 못하고 육안상 혈관만을 걱정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혈관질환인 하지정맥류의 특성상 오랜 시간을 두고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증상이 있다면 서둘러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하이닥 흉부외과 상담의사 반동규 원장 (포이즌의원)



Q. 전신의 피로감도 하지정맥류 증상인가요?하지의 무거움과 피로감은 하지정맥류의 증상 중 하나입니다. 이로 인해 전신에서 피로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피로라는 증상이 단순하게 하나의 질환만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일상생활을 방해하는 피로감이 계속되거나 악화되면 병원을 방문해 원인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하이닥 흉부외과 상담의사 홍대진 원장 (강남편하지의원)



Q. 하지정맥류도 재발하나요?하지정맥류 수술의 경우 환자의 상태 및 치료방법에 따라 3~12% 정도의 재발 확률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3~12%의 확률은 '혈관기형 및 합병증' 등으로 인한 하지정맥류 수술 환자까지 포함한 수치입니다. 하지정맥이 심하지 않았고 진단이 정확했다면 치료를 잘 받을 경우 재발은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하이닥 흉부외과 상담의사 반동규 원장 (포이즌의원)



Q. 하지정맥류 예방법이 있나요?아래의 사항은 하지정맥류 환자의 증상 완화 혹은 질환의 진행을 지연시키는 보존요법입니다. 하지정맥류가 없는 사람에게는 예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1. 혈관질환에 공통적으로 악영향을 미치는 흡연 및 과도한 음주, 맵고 짠 음식 등을 삼간다. 2. 체중을 적절하게 유지하며, 염분이 적고 섬유질이 많은 균형 잡힌 식사를 한다.3. 다리를 뜨거운 곳(햇볕, 사우나 등)에 오랜 시간 노출하지 않고, 급격한 온도 차이를 주는 일을 피한다. 4. 다리에 반복적인 스트레스를 주는 동작들(장시간 서있기, 다리 꼬고 앉기 등)을 피한다. 부득이하게 장시간 고정자세로 있을 경우에는, 30분에 1분씩 발목 돌리기 및 발가락 올리기 등간단한 스트레칭을 한다. 5. 무리한 운동은 피하되, 하루 1시간 이상의 꾸준한 운동과 함께 평소 간단한 스트레칭을 생활화한다. 6. 높은 굽의 신발, 다리를 꽉 죄는 신발, 허벅지 부근에 압박밴드가 있는 스타킹, 꽉 끼는 의복 등은 가급적 삼간다. 7. 수면 혹은 휴식 시 편안한 자세 및 누운 자세에서 20~30cm 정도 높이의 쿠션에 다리를 올려놓는다. 8. 과도한 호르몬제의 복용을 삼간다. 9. 외상(타박상, 찰과상 등)으로부터 다리를 보호한다. 10. 부종이 심하게 나타날 때는 주치의와 상담 후 의료용 압박 스타킹(하지정맥류 전용)을 착용한다.- 하이닥 흉부외과 상담의사 반동규 원장 (포이즌의원)



* 이 기사는 하이닥 전문가의 답변을 재구성했습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박종윤 원장 (편하지의원 흉부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반동규 원장 (포이즌의원 흉부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홍대진 원장 (강남편하지의원 흉부외과 전문의)

다음글 : 비만+당뇨 환자를 위한...표준체중, 체질량지수 계산법
이전글 : [건강 Q&A] 가슴에 몽우리가 만져져요…‘유방암’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