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지하철 땀 냄새, 잘 안 씻는 걸까?...‘이 질환’ 때문일 수도
매일 같이 폭염주의보가 발표되는 요즘,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꺼려진다. 높은 밀집도 때문인 것도 있지만, 이보다 더 괴로운 것은 사실 냄새다. 유독 겨드랑이에 땀이 많고 냄새가 심한 사람들이 있다. 위생상의 문제일까, 건강상의 문제일까?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유독 땀 냄새가 심한 사람이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겨드랑이에서 퀴퀴하고 시큼한 악취가 나는 증상을 액취증이라고 하는데, 액취증은 특정 땀샘의 과다 혹은 이상 분비로 인해 발생한다. 우리 몸에는 150~400만 개 정도의 땀샘이 있고, 땀샘은 크게 에크린 땀샘과 아포크린 땀샘으로 나뉜다. 이 중 악취가 나는 땀을 만드는 땀샘은 ‘아포크린샘’이다. 아포크린샘은 에크린샘보다 10배 정도 크고, 95%가 겨드랑이에 분포한다. 에크린샘에서 배출되는 땀은 대부분이 수분으로 이뤄져 있지만,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된 땀은 지질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 심지어 배출되는 과정에서 피지선의 지방 성분까지 더해져 점도가 더 높아진다. 하지만 땀 냄새가 땀 자체에서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지질 성분을 먹고 사는 박테리아가 땀을 분해하면서 암모니아를 만들어 암내 특유의 냄새를 발생시킨다.액취증, 어떤 사람에게 더 잘 나타날까?액취증은 아포크린샘이 다른 사람에 비해 많은 사람에게 잘 나타난다. 유전력이 강해 부모 중 한 명만 액취증이 있어도 자녀에게 액취증이 발생할 확률이 50% 이상으로 높아진다. 땀과 피지 분비가 많아지기 시작하는 사춘기 이후부터 젊은 성인에게 자주 발병한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마른 사람보다 비만한 사람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문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기 자신의 냄새를 잘 모른다는 것. 주위 사람도 민망해 지적하기 망설일 수 있다. 이때는 스스로의 체취 정도를 알아보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목욕한지 2시간 뒤에 겨드랑이를 문질러 봤을 때 냄새가 난다면 액취증이라 진단할 수 있다. 귀지로도 액취증을 진단할 수 있다. 암내 환자의 경우 귀지가 젖어있는 경우가 많다.땀 냄새 없애려 수술까지?액취증은 생활이나 식습관 변화만으로 치료되기는 어려우나 어느 정도 증상이 개선될 수 있다. 우선 목욕은 아침보다 잠들기 전에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세균은 몸에 물기가 있을 때 증식하기 쉬우므로 땀을 닦을 때는 마른 수건으로 닦아줘야 한다. 옷과 이불은 햇빛에 자주 소독해주는 것이 좋다. 액취증은 지질 성분이 원인이 되므로 동물성 지방이 많은 육류 등을 줄이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이닥 흉부외과 상담의사 전철우 원장(에비타흉부외과의원)은 “이러한 생활적인 요법으로 해결이 안 될 경우에는 의료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며, 다양한 치료 방법들을 소개했다.1. 냄새를 줄여주는 데오드란트 화장품을 처음에 많이 시도한다. 그러나 이에 효과가 없을 시에는 염화 알루미늄 성분의 발한억제제를 약국에서 구입해서 사용해 볼 수 있다.2. 고주파나 초음파 등으로 겨드랑이 피부의 바깥에서 액취증을 유발하는 아포크린샘을 파괴하는 비수술적 방법이 있다. 하지만 이 방법은 효과의 개인적 차이가 있으며, 반복적 치료를 요한다는 단점이 있다.3. 보툴리눔 톡신 주사법 시술 시 통증이 별로 없고, 시술 시간도 짧으면서, 부작용이 거의 없기 때문에 많이 사용된다. 그리고 1차례 시술 시 평균 약 3~4개월 정도 유지가 된다.4. 수술법으로는 레이저, 흡입기 등의 여러 방법을 이용해 겨드랑이의 땀샘을 제거하는 방법이 있다. 거의 영구적인 효과가 있지만, 수술에 따른 회복 기간이 필요하다.간혹, 피부를 절개해 땀샘을 직접 제거하거나 교감신경을 차단하는 등의 수술은 다른 부위에 땀이 더 나게 하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수술은 약이나 시술로 해결이 안 될 때 시도하는 게 바람직하다.노란색, 녹색…땀 색깔이 이상하다면?건강한 땀은 원래 투명하다. 반면, 건강하지 못한 땀은 특정 색이나 냄새를 띤다. 땀이 옅은 노란색을 띠는 것은 혈액 속에 황달을 일으키는 빌리루빈 수치가 증가했음을 나타낸다. 스트레스나 과음 등이 원인으로, 간 기능이 떨어졌음을 의미한다. 땀이 갈색이나 녹색을 띤다면 간부전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간의 해독 기능이 떨어지면서 손이나 발바닥에 담즙이 섞여 나와 갈색이나 녹색 땀이 나곤 한다. 땀에 냄새뿐만 아니라 색깔까지 있다면 즉시 병원에 가서 조직검사, 혈액검사 등으로 신체에 어떤 질환이 있는지 확인해 봐야 한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전철우 원장 (에비타흉부외과의원 흉부외과 전문의)

다음글 : 대변 새는 '변실금' 환자 증가세…방치하면 정신질환까지
이전글 : “항문에서 고름이?”...치루 방치하면 생기는 일 [건강톡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