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항문에서 고름이?”...치루 방치하면 생기는 일 [건강톡톡]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배우 심형탁이 치루 수술을 한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스트레스와 피로가 겹치고 살도 빠지면서 면역력이 떨어진 게 엉덩이로 왔는데 앉지 못할 정도로 아파서 수술했다”라고 말했다. 치루는 항문에 농양이 생겨 배출된 후 항문선과 피부 사이에 샛길이 생기는 질환을 말한다. 하이닥 전문가들과 함께 치루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아본다.치루가 생기면 항문에 극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Q. 항문 끝 쪽을 만지면 작은 덩어리가 느껴집니다. 치루인가요?항문에는 치루나 항문농양 외에도 유사한 모습으로 나타나는 질환이 있는데요. 특히 꼬리뼈 근처라면 피지낭, 모소낭 등이 있습니다. 치루 병력이 있다면 치루 가능성을 염두하되, 위 질환들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우선 정확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항문외과를 찾아 진찰을 받아보길 권합니다.-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최병서 원장(봄날의외과의원)

Q. 치루인지 치핵인지 헷갈립니다. 두 질환의 차이점이 무엇인가요?치루는 어떤 원인으로 인해 발생하든 통증과 함께 발적이 생기는 것이 주요한 특징입니다. 통증이 심할수록 진행이 더딘 편이나, 때로는 통증 없이 발적만 나타나기도 합니다. 반면 외치핵은 어떤 상처나 외부 침입으로 인해 염증 반응이 나타나 생기는 질환입니다. 통증이 느껴지는 것은 치루와 비슷하나 발적이 생기지 않으며, 통증이 치루보다 덜한 경우가 많습니다.-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진주고려병원)

Q. 치루 진단을 받았는데 변을 볼 때 출혈은 있으나 별다른 통증은 없습니다. 꼭 수술을 받아야 할까요?치루는 고름이 흐르는 길이 생기는 질환으로 염증이 자연치유되지 않으며 항생제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습니다. 염증이 진행되면 치료가 어려운 복합치루가 생길 수도 있으며 오랜 시간 방치하면 치루 길 속에 암이 생기기도 합니다. 따라서 급하지는 않지만 수술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최병서 원장(봄날의외과의원)

Q. 항문주위에 농양이 생겼는데 배농수술을 하면 치루 발생을 막을 수 있나요?항문주위에 농양이 생겨 시행하는 배농수술은 배액관을 넣어 배농이 되고 나면 일주일 정도 후에 배액관을 제거하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이는 감염된 항문샘이 제거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치루를 치료하는 수술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배농수술 후 4주 정도가 지나면 감염된 항문샘과 배농했던 자리로 단단한 치루관이 만져지는데요. 이 치루관을 제거하는 수술을 해야 치루가 발생하거나 재발하지 않습니다.-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윤성환 원장(신남S항외과의원)

Q. 치루수술 받은지 한달이 다 되어가는데 아직 부기가 남아 있어요.치수수술 후에는 상처가 부어 있을 수 있는데요. 이는 정상적인 회복 과정이며 시간이 지나면 점차 호전됩니다. 하지만 부기나 통증이 심하거나 분비물이 나오는 경우, 열이 나거나 구멍이 벌어지는 경우, 항문 주변이 붉어지거나 가렵고 따가운 경우에는 바로 병원에 방문해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아울러, 치루수술 후에는 부기나 통증을 줄이기 위해 다음과 같은 방법을 실천하는 것을 권합니다. -항문 주변을 깨끗하게 유지한다.-항문 주변에 습기가 차지 않도록 한다.-딱딱한 음식을 피한다.-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다.-충분한 휴식을 취한다.-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진주고려병원)

Q. 치루 수술을 받고 두 달 정도 지났는데 자꾸 변이 새어 나옵니다. 재수술을 해야 하나요?치루는 항문괄약근을 관통해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라 수술 시 항문괄약근 절개가 불가피합니다. 때문에 수술 후 괄약근 약화는 필연적인 결과입니다. 단순치루인 경우에는 일부절개만 하면 되지만, 치루가 복잡할수록 괄약근 절개 범위가 넓어집니다. 또한 치루의 유형에 따라 수술 후 괄약근압이 낮아지는 정도가 다르고 같은 괄약근 압력 약화라도 배변양상이 단단하거나 무른지, 잦은 배변인지에 따라 배변 자체에 더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수술 후 두 달 정도 경과되었다면 상처는 거의 아물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괄약근 운동을 하면서 경과를 지켜보면 점차 좋아질 것이라 생각됩니다.-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김혜정 원장(서울유항외과의원) * 이 기사는 하이닥 전문가의 답변을 재구성했습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최병서 원장(봄날의외과의원 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진주고려병원 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윤성환 원장(신남S항외과의원 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김혜정 원장(서울유항외과의원 외과 전문의)

다음글 : 지하철 땀 냄새, 잘 안 씻는 걸까?...‘이 질환’ 때문일 수도
이전글 : 암 사망률 1위 ‘폐암’ 예방하는 과일 4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