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배우 이제훈, '허혈성 대장염'으로 응급 수술받아...증상과 원인은? [건강톡톡]
배우 이제훈이 '허혈성 대장염'으로 응급 수술을 받으면서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사회 불참 소식을 전했다. 이제훈은 지난 1일 늦은 밤 심한 복통을 느껴 병원을 찾았고, 허혈성 대장염을 진단받았다. 허혈성 대장염은 흔히 '노인병'으로 불리지만 당뇨나 고혈압 등 성인질환 환자나 과거 복부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하이닥 전문가들에게 허혈성 대장염의 증상과 원인에 대해 물었다.



극심한 복통과 혈변은 허혈성 대장염의 대표 증상이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Q. 혈변을 간헐적으로 보는데, 어떤 질환의 전조증상인지 궁금합니다.항문 출혈이 있을 때 출혈의 원인이 대장인지, 항문인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장이 원인이라면 대장암, 직장염 게실염, 직장 궤양, 허혈성 대장염 등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특히 복통이 시작된 후 설사가 나오면서 이후 혈변을 하게 된다면 허혈성 대장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항문 질환이 원인이라면 대표적으로 치질이나 치열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김성강 원장 (우리들항외과의원 전주점)Q. 고혈압 환자인데 갑자기 왼쪽 하복부 통증과 함께 피가 섞인 설사를 했습니다.고령이면서 당뇨병이나 고혈압과 같은 혈관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에 갑작스러운 복통과 혈변을 보면 허혈성 대장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허혈성 대장염은 대장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 혈류 감소로 혈액의 흐름에 문제가 생기면서 발생하는 대장염의 일종입니다. 합병증으로 장 마비, 천공, 복막염 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대장 내시경을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길 권합니다.- 하이닥 내과 상담의사 이정찬 원장 (서울조인트내과의원)Q. 몸살, 오한, 두통, 복통, 어지럼과 함께 묽은 혈변을 봤습니다.복통, 설사, 오한이 있으면서 발생한 출혈이라면 대장 쪽 출혈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때 의심할 수 있는 질환으로는 △허혈성 대장염 △염증성 장 질환 △단순 항문 출혈이 있습니다. 가까운 대장항문외과에서 에스결장경 검사를 통해 항문, 직장, 에스결장을 확인하면 출혈의 원인을 어느 정도 감별할 수 있습니다.-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김성강 원장 (우리들항외과의원 전주점)Q. 허혈성 대장염은 왜 노인에게 주로 발생하는 건가요?허혈성 대장염은 대장으로 가는 혈액이 부족해져서 대장 점막이 부어 출혈이 되는 병입니다. 노인들에게 주로 발생하는데, 고혈압, 부정맥 등의 심질환이나 만성질환이 있으면 더욱 발생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러한 질환을 앓고 있으면 혈관이 노화되어 혈류에 예민하기 때문에 허혈성 대장염이 발생할 위험이 높습니다.주로 발생하는 부위는 에스결장부위나 대장 만곡부(비장주변, 간주변)에 주로 발생합니다. 대개 금식 및 적절한 약물치료로 호전되나 드물게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서형민 원장 (에스메디센터내과외과의원)Q. 허혈성 장염과 허혈성 대장염은 어떻게 다른가요?허혈성 장염은 대장의 혈액 공급이 감소되어 장 내부의 조직이 손상되고 염증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이러한 염증으로 인해 설사,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한 달이 지나도 여전히 설사, 무른 변, 배의 부글거림 등의 증상이 지속된다면 재발이나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내과적으로 다시 한번 점검하는 것이 좋습니다.허혈성 대장염은 대장의 일부분에서 혈액 공급이 감소되는 것이며, 허혈성 장염과는 다른 질환이지만 비슷한 증상을 보일 수 있습니다.-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 (진주고려병원)Q. 허혈성 대장염으로 입원·치료 중인데, 계속 혈변이 나오는 이유가 뭔가요?허혈성 대장염은 대부분 에스결장부분에 발생하는데, 평소 심장질환이나 다른 동반질환 시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좋아집니다. 우선 변비나 심한 설사를 피해야 하기에 증상에 맞게 약을 복용하면서 항생제 복용을 통해 호전을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염증이 2주 이상 지속될 경우에는 다른 궤양성 대장염과 같은 염증성 질환이 있을 수 있으므로 에스결장경 검사를 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김성강 원장 (우리들항외과의원 전주점)* 이 기사는 하이닥 전문가의 답변을 재구성했습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성강 원장 (우리들항외과의원 전주점 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이정찬 원장 (서울조인트내과의원 내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서형민 원장 (에스메디센터내과외과의원 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 (진주고려병원 외과 전문의)

다음글 : '유방암 예방의 달', 초기 증상 없어 무서운 '유방암' 자가진단법은?
이전글 : 커피, 술 말고 '역류성 식도염'을 부르는 의외의 '이것'